네이버도 로봇 연구 나선다...하드웨어 연구에 1천억 투자

네이버가 스마트홈과 로봇 등 하드웨어(HW) 분야 연구개발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앞으로 5년간 1000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14일 열린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에서 기조연설에 나선 네이버 송창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프로젝트 '블루(BLUE)'를 공개하고,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등 국내외 관련대학, 연구소등과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위해 향후 5년간 100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고 밝혔다.

송 CTO는 개발자의 역할과 향후 소프트웨어(SW)의 중요성을 강조, 앞으로 기술 연구소인 네이버랩스(Naver labs)가 프로젝트 'BLUE'를 통해 실생활과 관련된 HW와의 융합에 나설 계획임을 강조했다.

향후 네이버랩스는 네이버가 보유한 SW 역량을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등의 HW 분야로 확장하기 위해 국내외 주요 대학 및 국내 강소 기업들과 공동연구, 개발 및 제조에 대해 협력한다.

네이버랩스는 현재 로보틱스, 모빌리티와 관련해 해외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할 국내외 주요 대학 및 해당 분야의 석학들을 물색 중이다.


특히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인 데니스 홍 교수는 이미 이번 프로젝트에 뜻을 같이 했다.

네이버랩스는 그동안 네이버가 축적해온 대규모 데이터에 기반한 딥러닝 등의 응용 기술력과 개발자 역량 등을 생활 속의 HW와 융합시켜, 글로벌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새로운 연결된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송창현 CTO는 "앞으로 모빌리티, 로보틱스, 스마트홈 등 다양한 HW 분야에 대해 글로벌 산학 연계를 통한 공동 연구 및 국내 강소 기업과의 협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기술 혁신을 이어갈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국내외 우수 인재들도 적극 채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14일 열린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 기조연설 연사로 나선 네이버 송창현 C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