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산쌀 맥주 개발 세븐브로이에 기술이전

【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국산 농산물을 이용한 쌀 맥주 제조법을 개발, 세븐브로이맥주㈜에 쌀 맥주 제조법을 이전하는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세븐브로이맥주는 국내 최초로 맥주제조 일반면허를 취득하고 고급 에일 맥주를 생산 판매하는 기업이다.

도 농기원이 개발한 쌀맥주 제조법은 농업인 소득 증대와 새로운 전통주 개발 사업으로 2014년부터 추진한 시험 연구 사업의 결과물 중의 하나다.
이 기술의 가장 큰 특징은 맥주의 발효방법(단발효법)이 아닌 전통주 발효방법(복발효법)을 접목했다는 점으로, 생쌀발효법을 접목해 잔에 맥주를 따랐을 때 맥주 거품유지 기간을 연장한 것도 장점이다.

주원료 90% 이상이 쌀과 보리이며 부원료인 맥아와 홉을 첨가해 맥주의 풍미를 갖는다. 세븐브로이맥주는 내년 하반기 시제품을 생산하고 기호도 조사 등을 거쳐 맥주 틈새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jja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