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새 단장, 싸이홈으로 서비스 계속

▲ 싸이월드 새 단장

싸이월드 새 단장

싸이월드 미니홈피 백업이 30일까지인 가운데 사진첩과 게시판, 다이어리 기능은 당분간 유지된다.

지난 12일 싸이월드는 "1일부터 방명록, 일촌평, 쪽지 기능을 종료한다. 기존 데이터들은 백업센터에서 30일까지만 저장할 수 있다. 사진첩, 게시판, 다이어리 기능은 당분간 유지된다"고 밝혔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백업 소식 이후 '서비스가 완전히 종료된다'는 소문이 돌자 싸이월드 측은 "서비스를 종료하는 것은 아니며, 개편을 거쳐 싸이홈이라는 이름으로 계속 서비스된다"고 설명했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백업 이후 싸이홈은 미니홈피와 싸이블로그를 합친 서비스로, 싸이홈은 팝업창 형태로 실행되던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블로그 형태로 개편하고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한 형태로 단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싸이홈 메인화면에는 이용자가 올리는 콘텐츠가 우선적으로 나타나며, 싸이홈에 올리는 게시물을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등 다른 SNS에도 동시에 올릴 수 있도록 했다.

싸이월드 새 단장 소식에 누리꾼들은 “싸이월드 새 단장, 추억 돋는다.” “싸이월드 새 단장, 궁금하네.” “싸이월드 새 단장, 어떻게 변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