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중부내륙고속도 '강상IC' 착공

경기도 양평군은 중부내륙고속도로 강상IC(양평하이패스)가 추진 10년만에 착공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양평하이패스IC는 양평군 강상면 송학리와 양근대교 남단교차로를 연결하는 2.06㎞의 2차로 도로로, 지난 2001년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양평간 건설공사 실시설계부터 IC 설치가 추진됐다.

이를 위해 김선교 양평군수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국회 등을 100여 차례 넘도록 방문해 지속적으로 건의했고, 2013년 6월 한국도로공사와 하이패스IC 설치 협약을 체결했다.

양평군은 설계도서를 검토한 결과 도로횡단·중앙분리대·도로유지 관리구간 분할 등을 한국도로공사와 협의해 150억원으로 총 사업비를 확정했다.


내년 12월 나들목이 준공되면 단기적으로 양평·강상·강하면 주민의 고속도로 이용의 편리해져 양질의 도로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된다.

또 장기적으로 양평군으로 지속적인 인구유입을 위한 민간주도 자발적 참여(민간개발 유치) 유도, 국도 6호선의 극심한 주말 차량정체 해소, 복합 물류센터 등의 신규 사업 유치, 무공해 관광산업의 활성화 등 인구 17만 양평시 건설을 위한 신 성장동력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대하고 있다.

최종국 건설과장은 "10년이란 긴 시간동안 수없이 건의한 결과 고속도로 나들목을 착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