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5살 아들의 고백.. 목욕탕 가기 싫어요.

나는 햇빛유치원에 다니는 신체건장한 5살 김장군입니다.
그러나 이 씩씩한 남자에게도 말 못할 고민이 하나 생겼습니다. 바로 목욕탕 때문입니다. 나 때문에 엄마는 싸우기도 하고 목욕탕에서 쫓겨나기도 했습니다. 나는 어떡해야 하나요. 내 얘기 좀 한번 들어보세요.

이전
다음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연관기사]
“5살이 뭘 알아요 vs 다 아는 나이”.. 여탕 출입 남아 논란

[쉽고 재미있는 카드뉴스]
별다방 다이어리의 숨겨진 비밀
분홍색 의자에 앉은 당신, 편안하신가요?
비행기가 공항에 내는 주차비는 얼마일까?

mory@fnnews.com 이미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