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부산~오키나와 정기 노선 취항식

26일 오전 부산 김해국제공항에서 열린 진에어의 부산~오키나와 신규 노선 취항 기념식에서 황국두 진에어 부산지점장(뒷줄 왼쪽 첫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에어가 부산~오키나와 노선에 신규 취항하는 기념식을 갖고 주 7회 운항을 시작했다.

진에어는 26일 오전 부산 김해국제공항 청사 2층 3번 탑승구 앞에서 진에어 부산 지점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열였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부산~오키나와 정기 노선 첫 편에 탑승하는 운항 및 객실승무원에 대한 축하 꽃다발 전달식과 기념 사진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진에어는 부산~오키나와 노선에 189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를 투입해 매일 운항한다. 김해공항에서 오전 8시에 출발해 오키나와에 오전 9시 55분에 도착하고, 오키나와에서 오전 11시에 출발해 김해공항에 오후 1시 15분에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단 일요일은 오후 4시에 김해공항에서 출발한다.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오키나와는 일본 유일의 아열대 기후로 겨울에도 온난한 기후와 다양한 관광 자원과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지역이다. 특히 진에어가 지난 2012년 12월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인천~오키나와 정기 노선을 취항한 이후 총 4개의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이 뒤를 이어 운항 중이다.
이에 오키나와를 방문하는 연간 한국인 관광객 수는 지난 2012년 약 4만5000명에서 진에어 취항 이후 2014년 약 19만2000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한편 진에어는 오는 12월 14일부터 내년 1월 14일 사이에 운항하는 부산~오키나와 노선 항공권 예매 및 오키나와 여행 관련 간단한 설문에 참여한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오키나와 우드페커 카라반 리조트 숙박 패키지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진에어 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