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전력 공급은?... 한국전력, "단전여부 정부 방침 따를 것"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조업 중단 방침에 따라 향후 개성공단에 대한 전력 단전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력 단전이 실시될 경우 전기 공급이 중단되면서 개성시에 생활용수를 공급하는 월고저수지 시설 가동도 전면 중단될 것으로 예상된다. 개성공단은 물론 북한주민에게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셈이다. 공단 폐쇄와 함께 사실상 정부의 가장 강력한 제재 조치인 것이다.

10일 한국전력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개성공단에 대한 전력 공급을 중단할 지 여부를 결정한 것은 없다"며 "다만, 정부 방침에 따라 전력 공급 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에 따르면 한전은 현재 경기도 문산변전소를 거쳐 154㎸ 송전선로를 따라 개성공단 내 평화변전소에 전력을 보내고 있다. 송전된 전력은 평화변전소에서 변압 과정을 거친 뒤 배전 방식으로 공단 내 시설 등에 공급된다.

평화변전소의 총 용량은 10만㎾ 수준이며, 한전은 평소 3만~4만㎾ 정도를 보내고 있다.

한전은 지난 2013년 북측이 개성공단을 폐쇄하자 평소 10분의 1 수준인 3000㎾ 안팎의 전력만 배전 방식으로 공급한 바 있다. 이는 공단 내 관리동·사무동의 전등을 밝히고 정수장을 돌릴 수 있는 최소한의 규모다.

하지만 이번에는 공단 운영을 전면 중단하면서 전기 공급을 완전히 중단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한전은 지난 2005년 3월부터 개성공단 시범단지와 본 단지 일부 입주기업에 전력을 공급해왔다. 이는 일반적 송전방식이 아니라 문산변전소에서 변압된 전력을 1만5000kW 범위내에서 배전방식으로 공급하는 형태였다. 이후 한전은 지난 2007년 평화변전소를 준공하고 59년 만에 송전방식으로 북측에 전력을 공급해왔다.

개성공단에 대한 단전이 이뤄질 경우 개성시의 생활 용수 공급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가 끊기면 개성시에 생활용수를 공급하는 월고저수지의 시설 가동도 중단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개성시민들의 생활에도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개성공단은 월고저수지에서 하루 6만t의 용수를 생산해 개성 주민에게도 식수를 공급해 왔다.

한국가스공사도 정부의 지침에 따라 공급 중단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액화천연가스(LNG)를 14.5t짜리 탱크로리에 실어서 개성공단으로 공급하고 있다.

LNG는 개성공단 내 저장탱크에 보관된 뒤 현지 배관 시설을 통해 연간 300t 가량이 아파트 난방용 등으로 공급된다. SK 등 민간 에너지기업도 액화석유가스(LPG)를 차량으로 공급하고 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