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급등' 코데즈컴바인, 거래소 "관련 계좌 집중 감시"

한국거래소가 최근 이상 급등으로 코스닥 시가총액 3위까지 올라선 코데즈컴바인에 대한 집중감시에 들어갔다. 일부 외국계 증권사를 중심으로 주식을 집중적으로 사들인 정황이 포착됐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15일 "시장감시위원회가 코데즈컴바인과 관련 계좌에 대한 집중 시장감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최근 코데즈컴바인의 주가 급등 과정에서 소수 계좌를 통한 시세조종 가능성이 제기돼 이를 정밀 분석하겠다는 것이다.

지난달 말 1주당 2만2900원, 시가총액 8667억원으로 코스닥 시가총액 25위였던 코데즈컴바인은 이날 15만1100원까지 올랐다. 이 기간동안 상승률은 559.83%, 이날 기준 시총은 5조7181억원으로 코스닥 시총 2위 카카오(6조7091억원)과 차이를 1조원 이내로 좁혀들었다.

코데즈컴바인의 급등은 유통 주식수가 적은 '품절주'여서 일부 투자자의 매매로도 가격을 왜곡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두 차례의 유상증자와 감자를 거친 뒤 이날 기준 코데즈컴바인의 총 상장주식은 3784만2602주다. 이 중 유통주식은 25만2075주(0.67%)에 불과하다. 보호예수 주식 중 절반 이상인 2048만527주는 오는 6월 시장에 한꺼번에 풀린다.

특히 외국계 증권사 등 일부 창구를 통해 이들 물량이 거래되면서 주가가 상승했다.

지난 14일까지 코데즈컴바인 주식 매수가 집중적으로 이뤄진 창구는 UBS(3만1620주), 골드만삭스(2만890주), 모건스탠리(1만6100주), 노무라(7960주), 씨티그룹(4730주) 등 외국계 증권사다. 이 기간동안 외국인들이 사들인 주식만 8만5660주에 달한다.
이날 기준 외국인들의 보유 물량은 21만1868주로 전체 유통주식 수의 84%다.

이 관계자는 "주가 상승 과정에서 소수 외국인 계좌를 중심으로 집중 매수가 이뤄졌다"면서 "매매 비중이 큰 계좌를 집중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시장감시를 통해 불공정 매매로 의심되는 계좌는 심리를 거쳐 감독당국에 통보된다.

sane@fnnews.com 박세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