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박물관,민경장 작가 '네팔 사람들' 특별전

삼육대 박물관은 21일 민경장 사진전 '네팔 사람들' 특별전을 갖는다고 밝혔다.


민경장 작가는 네팔에서 자연에 순응하며 정겹고 겸손하게 살아가는 현지인의 모습과 히말라야의 풍광을 카메라에 담아온 포토그래퍼로 전시 작품 22점과 영상으로 제작한 사진 작품 300여점도 함께 선보였다.

이번 특별전은 재미 의사인 박병호 오렌지 종합의료원장이 삼육대 박물관에 카메라 151점을 기증한 것을 기념하는 특별전으로 공동기획 됐으며 기증된 카메라 중 133점도 함께 전시되고 있다. 특별전은 오는 29일까지 열린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