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EU 회원국 연쇄 탈퇴로 이어질 수도

영국이 6월 실시되는 국민투표 결과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할 경우, 유럽 대륙내 다른 나라들도 연이어 이탈할 수 있다고 경제전문방송 CNBC가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자문회사 테네오인텔리전스의 부사장 안토니오 바호주는 보고서에서 영국의 갑작스런 EU 탈퇴 움직임으로 다른 회원국들도 이를 추진하는 것으로 이어지면서 '브렉시트'가 자칫 EU 붕괴의 첫걸음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은 오는 6월23일 EU 탈퇴를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한다.

CNBC는 영국 다음으로 EU 탈퇴 가능성이 높은 나라로 덴마크와 체코, 폴란드를 특히 주목했다.

덴마크는 지난 2000년 실시된 국민투표를 통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가입을 철회했으며 지난해 12월 난민 및 국경통제도 EU 규정으로부터 계속 예외를 적용받는 것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바호주는 브렉시트가 성사된다면 덴마크 제2당인 우파성향의 인민당(DF)이 힘을 얻어 탈퇴를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체코 또한 유로화 도입을 꺼려왔으며 공산당을 포함해 EU에 반감을 갖는 정당들이 많아 개헌 후 탈퇴를 위한 국민투표 실시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폴란드와 헝가리도 우파 성향이 강해 EU 탈퇴를 위한 국민투표 요구가 예상되는 국가로 지목했다.

그러나 바호주는 EU 창설부터 회원국이었던 국가들 중 특히 독일과 프랑스는 탈퇴 가능성이 현재로써는 매우 낮다고 설명했다.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은 지난주 런던에서 브렉시트는 영국 경제가 스스로 세금을 추가로 부담하게 되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큰 충격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OECD는 브렉시트로 오는 2020년이면 영국 가계당 소득이 연 3200파운드(약 535만원) 감소하고 영국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EU에 잔류하는 것 보다 3%, 2030년에는 5% 더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브렉시트를 가정한 영국의 경제 수치를 예상한 결과 모두 부정적으로 나왔으며 EU와 무역협정을 재협상하기는 곤란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스코틀랜드의 독립 재시도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어 브렉시트는 영국 뿐만 아니라 EU 전체의 단합을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지난달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거브(YouGov)와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별도로 영국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각각 40%와 42%가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영국 경제인 약 100여명은 지난달 29일자 일간지 이브닝스탠더드에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공동성명을 실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국제뉴스 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