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오공, BICOF서 '터닝메카드 대회' 열어

놀이문화기업 손오공이 오는 30일 국내 최대의 만화 전문 축제인 '제 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BICOF)'에 참여하고 '터닝메카드 패밀리 배틀대회'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터닝메카드 패밀리 배틀대회'는 부모와 아이가 팀으로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터닝메카드 패밀리 배틀대회는 부천 한국만화박물관 내 만화영화상영관에서 진행되며 4세부터 13세 아이가 있는 가족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참가접수는 대회 당일 만화영화상영관에서 선착순으로 진행되고 현장접수 외에도 '키즈스타TV&토이'앱을 통해 최대 50팀에 한해 사전접수도 받는다. 대회는 가족단위 총 200팀이 참가 가능하며, 참가자 전원에게 뱃지와 부채 등 터닝메카드의 다양한 기념품이 선물로 제공된다.

메인경기인 패밀리 배틀대회는 부모 1명과 자녀 1명이 팀을 이뤄 경기에 참여해 아이와 부모가 번갈아 슈팅하며 승패를 가리게 되는 가족 대항전이다. 우승한 가족에게는 터닝메카드 W 완구 4종과 메가드래곤을, 준우승 가족에게는 터닝메카드 W 완구 3종과 배틀박스를 상품으로 수여한다.
이와 동시에 16강 이상 진출한 참가팀 모두에게 터닝메카드 종이의자를 증정한다.

메인 경기 외에도 터닝메카드와 탑플레이트, 헬로카봇 등 인기 장난감을 갖고 놀 수 있는 배틀존과 놀이공간이 마련돼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또 터닝메카드 캐릭터 퍼레이드와 주인공 '나찬', '이소벨'과의 포토타임 등 다채로운 이벤트들도 함께 진행된다.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