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규 환경장관 후보자, 신종플루 때 백신업체 주식 투자

조경규 환경부장관 후보자가 2009년 신종플루가 전세계적으로 대유행할 때 일양약품 주식에 직접 투자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두 달 뒤 일양약품이 신종플루 백신 시장에 진출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고위 공직자로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디지털예산회계기획단 시절인 2009년 4월21일 당시 1주당 2만8000원이던 일양약품 주식을 200주, 560만원 어치를 매입했다.

이후 공교롭게도 조 후보자가 일양약품에 투자한 약 2달 뒤인 6월5일 일양약품은 조류인플루엔자(AI)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로 손꼽히는 충남대 수의과대학 서상희 교수와 신종플루 백신 기술이전계약을 맺고 인플루엔자 백신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조 후보자가 일양약품을 매입한 2009년 초는 멕시코에서 신종플루가 발병한 뒤 미국과 유럽,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로 빠르게 확산되던 시점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당시 4월 25일에 국제적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데 이어 6월 11일 인플루엔자 경보의 최고 단계인 바이러스 ‘대유행’을 선언했다.

2010년 8월 보건 비상사태가 해제되기까지 한국에서 263명이 숨졌고 세계적으로 214개국에서 1만8500여명이 신종플루로 목숨을 잃었다.

조 후보자는 해당 주식을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때인 2015년 3월19일 1주당 3만2900원(789만6000원)에 매도했다.
주식매매로 인한 수익은 수백만원에 그쳤지만 조 후보자는 해당 주식을 최종 매도하기까지 모두 12번의 매수와 7번의 매도를 했다고 한 의원은 주장했다.

한정애 의원은 “조 후보자가 주식을 매입한 바로 2달 뒤에 일양약품이 백신 시장에 본격 진출한 것은 단순히 우연의 일치로 보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상당하다”라며 “당시 조 후보자의 위치 등을 고려했을 때 업무상으로 알게 된 정보 등으로 투자를 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조 후보자가 주식에 투자한 액수가 큰 금액은 아니더라도 당시 전세계적으로 신종플루 공포가 만연하고 국내에서도 263명이나 사망하는 등 국민적 불안이 매우 고조된 시기였다”라며 “당시 상황에도 불구하고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야 하는 고위공무원이 관련 주식을 매입했다는 것은 공무원의 기본 자세를 망각한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