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 스마트폰영화제, 매시업 기가 페스티벌로 거듭난다

관련종목▶

영화는 물론 신기술과 접목된 다양한 영상 콘텐츠의 향연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5회째 이어진 올레 국제스마트폰영화제가 신기술과 접목된 다양한 영상 콘텐츠 경연의 장인 '매시업 기가 페스티벌'로 확대 개편된다. '매시업 기가 페스티벌'에서는 영화는 물론 가상현실(VR), 드론 등 신기술과 문화, 예술이 결합된 다양한 영상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

KT는 기술과 일상의 경계를 허물고, 장르간 융합을 통해 신기술 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축제인 '매시업 기가 페스티벌'을 10월 22일 서울 SJ쿤스트할레에서 개최한다며 영상 콘텐츠 공모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매시업 기가 페스티벌'은 올레 국제스마트폰영화제가 영상 콘텐츠 페스티벌로 전면 확대 개편된 것이다. KT는 획일화된 영상 공모전이 아닌 VR, 드론 등 신기술과 다양한 장르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와 가능성을 펼치는 장을 만들기 위해 확대 개편을 결정했다. 이번 축제는 '오픈콜(일반공모)', '크리에이터스 매시업(전문가초청)', '브랜드마켓(브랜드참여)' 총 3가지 부분으로 구성된다. 일반인이 참여하는 공모뿐만 아니라 문화, 예술. 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까지 참여할 예정으로 더욱 풍성한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인 참여하는 공모전, 다음달 20일까지 작품 제출

KT는 2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행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VR, 드론 등 기술기반 영상 콘텐츠 제작에 관심 있는 개인 또는 단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오픈콜' 부문 공모를 진행한다. 참여는 '매시업 기가(MaShup GiGA)'의 이니셜을 딴 총 3개의 주제 중 하나를 선택해 작품을 제출하면 된다.


주제는 M(Moving image: 단편영화, 미디어아트, 모션그래픽 등 예술영상), S(Stylish life: 나를 스타일리시하게 하는 패션, 요리, 메이크업, 게임 등 BJ영상), G(Glittering day: 일상을 벗어나는 여행, 익스트림스포츠, 축제 등 자유영상)이다.

작품 심사는 KT 내부 예심을 거쳐 전문 심사위원단이 최종 심사한다. 본선 및 최종 수상 작품은 올레tv와 올레tv모바일 전용 채널에서 주문형비디오(VOD)로 상영된다.

■전문가들은 신기술 접목한 영상 콘텐츠 선보여

'크리에이터스 매시업' 부문에서는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각 전문 영역을 VR, 드론 등 새로운 기술과 접목한 영상 콘텐츠를 선보인다. 또 전문가들은 강연, 공연을 열어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일반인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진다.

행사에 참석하는 주요 전문가는 △영화 '뷰티인사이드' 연출과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백종열 감독 △'다큐멘터리 노스텔지어' 등을 통해 국제적으로 알려진 미디어아티스트 정연두 △아이돌 뮤직비디오 프로듀싱 선구자 쟈니브로스 △'닌자 어쌔신'과 '스파이더맨3' 등 할리우드 대표 필름 타이틀 시퀀스를 제작한 이희복 △일렉트로닉 뮤직씬의 독보적 아티스트 이디오테잎 등이다.


'브랜드마켓' 부문에서는 세계적 드론 제조사인 DJI가 미디어아티스트 장석준 작가와 함께 드론으로 현대인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선보이고 항공 촬영, 장비 렌탈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 국내 VR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업체인 AVA엔터테인먼트는 360도 라이브 돔 씨어터에서 VR 체험장을 마련하고 VR촬영에 대한 홍상용 감독 특강을 열 계획이다.

KT 마케팅부문 IMC본부장 이동수 전무는 "일반인에서 전문가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매시업 기가 페스티벌은 정보통신기술로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 매년 다시 찾고 싶은 영상축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미디어 환경 자체가 일상인 젊은 세대들에게 'MSG(MaShup GiGA)'와 같이 톡톡 튀는 일상의 활력소가 되어 기술이 문화로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