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한 권의 책으로 바뀌는 '책 저금통' 캠페인 추진


보문고는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한국은행, 한국서점조합연합회와 함께 우리 주변 곳곳에 잠들어 있는 동전을 모아 한 권의 책을 구입할 수 있는 종이 저금통을 배포하는 '책 저금통'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책 저금통'은 가로·세로·높이 6cm 정육면체 크기의 5가지 캐릭터로 총 30만개가 제작돼 이날부터 전국 900여개의 공공도서관, 교보문고 전국 23개 영업점 및 바로드림센터에 순차적으로 배포된다. 종이로 제작돼 누구나 쉽게 만들어 동전을 모으고, 책을 구입해 읽을 수 있는 재미가 있다.

'책 저금통'에 모은 동전으로 교보문고 영업점 및 한국서점조합연합회 소속 지역서점에서 책을 구입하면 10% 할인이 제공된다. 회수된 저금통은 교보문고가 한 개당 100원씩 적립해 재정이 어려운 작은 도서관에 기부할 예정이다.

교보문고 김형면 점포사업본부장은 "'책 저금통' 캠페인은 잠자고 있던 동전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책 읽기 문화를 확산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며 "부모와 자녀가 함께 책 저금통을 만들며 자녀들에게 자연스럽게 책 읽는 습관을 기르도록 해주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