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간 문화격차 ‘참담’

소외계층용 무료공연티켓 67% 버려져
나눔티켓 수도권에만 88.9% 사용 -
대구 등 13개 광역단체 사용률 1% 미만

2013~2016.9월 현재까지 나눔티켓(무료) 사업 현황


지역간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격차가 존재하고 문화 나눔의 확산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연 단체들이 기부한 티켓으로 저소득층이 문화예술 공연을 즐기도록 하는 '나눔티켓' 제도가 있는데 대부분이 활용되지 못한 채 버려지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곽상도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6년 9월까지 나눔티켓 사업으로 기부된 공연 티켓 52만4221장이나 발행되는데 겨우 33%(17만2906장)만 사용되고 나머지 35만1315장(67%)은 사장됐다.

연도별로는 2013년 기부된 공연 티켓 중 52%만 사용되었고, 2014년 31.1%, 2015년 25.7%로 해마다 사용률이 줄고 있다. 올해는 9월까지 32.5% 사용되었다.

특히 저소득층의 문화향유를 위한 나눔티켓이 수도권에만 87.9% 이상 집중돼 개선이 시급하다. 2013년부터 2016년 9월까지 나눔티켓 사업으로 기부된 공연 티켓 52만4221장 중 87.9%(46만631장)가 서울·경기·인천에 집중되었다.

같은 기간 기부된 공연티켓 중 사용된 공연티켓 17만2906장 중 88.9%(15만3738장)가 서울·경기·인천에서 사용되었다. 대구,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는 이용률이 1% 미만이다.

수도권의 국공립 예술단체는 무료티켓을 매년 대거 기부하고 서울시 등 지자체도 적극 후원하지만, 반면 상대적으로 재정이 열악한 지방의 경우는 나눔티켓 지원이 턱없이 부족한 것이다.

곽 의원은 “나눔티켓 기부실적에만 치중할 게 아니라 국민에게 나눔티켓 사업을 널리 알리는 홍보가 필요하며, 132만명에 이르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대상자는 자동으로 회원 등록이 되도록 보건복지부 등 관계기관과 연계해 나눔티켓의 이용률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화예술위원회는 향후 무료티켓 활용 제고 및 나눔티켓 사업 활성화를 위해 신규 기부 대상처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현재 1인 당 2매로 제한되어 있는 이용 매수 기준을 상향 조정하여 기존 이용자의 재 관람률 제고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기반시설의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지역 간 격차도 여전하다.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문화기반시설은 경기 지역에 492개(19.0%), 서울 356개(13.7%), 인천 97개(3.7%)가 몰려 있다. 전체 문화기반시설의 36.4%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이다.

전국에 영화관이 없는 시군구가 81곳에 달해 지역별 문화향유를 위한 기본적인 기반에서도 격차를 드러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17곳 시군구에 영화관이 없었으며, 경북 14곳, 경남 10곳, 강원 9곳 순이다. 2014년 기준 전국 인구 10만 명당 공연시설 수도 서울의 경우 3.8개, 대구 2개, 전남 1.8개, 부산 1.6개, 경북 1.6개, 충남 1.5개, 경남 1.3개 등이다.

곽 의원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을 제외한 곳에서는 보고 싶어도 변변한 공연 한 편 제대로 보기 힘든 만큼 지방을 우선 배려해 각종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대구와 같은 대도시만 해도 영화관이 없어 타 지역으로 이동해야 영화를 볼 수 있는 만큼 지역별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한 국가와 지자체 차원의 전략과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