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생활경제>유통

소비자원, '전월대비 가격상승률 높은 농축수산물 구입은 전통시장이 유리'

  • 확대
  • 축소
  • 인쇄
전월대비 가격상승률 높은 농축수산물 구입은 전통시장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의 농축산물 가격정보 중 지난 8월 대비 가격상승률이 높은 10개 품목의 9월 평균판매가격을 업태별로 비교한 결과, 5개 품목은 전통시장, 3개 품목은 대형마트, 2개 품목은 SSM에서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풋고추(1005원·100g)·당근(278원·100g)·호박(1598원·1개 250~350g)·오이(801원·백다다기1개)·대파(2563원·한단 500~800g)는 전통시장이, 돼지고기(1979원·삼겹살100g)·무(2626원·1개 1500g)·배추(6313원·1포기 1950~2000g)는 대형마트가, 참조기(3567원·1마리)·갈치(8511원·1마리)는 SSM에서 저렴했다.

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큰 품목은 풋고추로 최대 98.1%(986원) 차이가 났으며, 이어 돼지고기 80.1%(1585원), 참조기 74.9%(2672원), 당근 69.1%(192원), 갈치 52.9%(4503원) 등의 순이었다.

전월대비 가격변동이 큰 품목을 보면, 호박이 68.6%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고, 이어 배추(42.3%), 무(41.2%), 풋고추(28.0%), 대파(20.3%) 순이었다. 반면 삼치(-12.0%), 당면(-11.0%), 고구마(-10.5%), 즉석우동(-9.3%), 단무지(-7.6%) 등은 하락했다.

한편, 9월 중 최고·최저 가격차이가 컸던 상품은 핸드로션인 ‘니베아 SOS 핸드밤’으로 판매점에 따라 6.5배의 가격차를 보였다. 이어 ‘홈스타 곰팡이 싹’(4.5배), ‘크리넥스 디럭스(갤러리)’(4.5배), ‘비트’ (4.4배)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한국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1+1 행사) 등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