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마켓, 중고거래 서비스 역사상 가장 완벽한 V커머스 오픈


국내 유일 순수 개인간 중고거래 플랫폼 헬로마켓이 업계 최초로 모바일메신저와 영상아이템을 통합시킨 ‘V커머스(비디오커머스·Video Commerce)’를 오픈했다고 6일 밝혔다.

헬로마켓은 지난 10월 중고거래의 가장 큰 취약점인 허위매물을 방지하고 안전거래를 할 수 있는영상 아이템 거래 서비스를오픈해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헬로마켓이 선보인 통합 V커머스 서비스는 판매자가 판매하고자 하는 아이템을 글로벌 영상 서비스 메신저 ‘스냅챗’과 동일한 방식으로 동영상으로 간편하게 찍어 올리면 구매자가 헬로마켓 모바일 메신저인 ‘헬로톡’을 통해 판매자와 구매 희망 아이템에대해 대화할 수 있다.

구매자는 헬로톡에서판매자에게 거래 아이템을 실시간으로 찍어서 ‘안심영상’으로 올려 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판매자가 올린 안심영상은 판매자의 핸드폰에 저장된 영상은 사용할 수 없고 헬로톡에서 실시간으로 촬영한 영상만 업로드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 돼 있어 구매자에게 신뢰감을 줘 믿고 거래할 수 있다.

또한 개인간 중고거래의 묘미인 가격흥정 기능도 추가됐다.

구매자의 요청에 따라 판매자는 헬로톡에서 간편하게 가격을 조정해소위 말하는 ‘쿨거래’를 유도할 수 있다.

헬로마켓이 선보이는 V커머스 시장은 최근 글로벌 트렌드를 리딩하는 중국 패션 전자상거래 플랫폼 1위 ‘모구지에와 같은 개인간 V커머스 플랫폼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헬로마켓 이후국 대표는 “2016년헬로마켓이 야심차게선보인 통합 영상거래 서비스는 개인간 거래 역사상 가장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임을 자랑한다.
실제로 영상 거래 아이템은 일반사진으로 올린 아이템보다 약 50% 이상 더 많이 팔리는 인사이트를 보여주고 있다”며 "헬로마켓은 개인간 거래 서비스를 통해 공유경제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헬로마켓은 오는 8일 소중한 친구에게 헬로마켓 5000원 현금포인트를 무료로 선물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25일까지 초대자 1인당 친구 5명까지 5000원 현금포인트를 무료로 선물할 수 있으며, 해당 포인트로 헬로마켓의 4000만개가 넘는 다양한 아이템을 쇼핑할 수 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