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전국

강릉서 50대 동거남녀 숨져…경찰 "동거녀 살해뒤 자살 추정"

  • 입력 : 2017.01.07 11:13 | 수정 : 2017.01.07 11:13
  • 확대
  • 축소
  • 인쇄
원본이미지 보기

[연합뉴스TV 캡처]

강릉서 50대 동거남녀 숨져…경찰 "동거녀 살해뒤 자살 추정"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 강릉에서 50대 동거 남녀가 여성은 둔기에 머리를 맞아 숨지고, 남성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0분께 강릉시 노암동 한 주택에서 조모(55·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조씨 아들이 조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았고, 거실에서 머리를 둔기에 맞아 숨져 있는 조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조씨 아들은 "5일 밤 통화에서 엄마가 동거남하고 다퉈서 기분이 나쁘다는 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동거남 권모(59)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이날 오후 강릉시 연곡면에 있는 권씨 집으로 찾았다가 집 뒤편 나무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그를 발견했다.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고, 옷에서는 조씨의 것으로 보이는 혈흔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 혈흔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두 사람은 2년 전부터 조씨 집에서 동거를 시작했으며 최근 다툼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씨 시신 상태로 보아 권씨가 5일 밤 조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onany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