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행정·지자체

"사람에 충성하다 탄핵 맞아" 印, 친박청산으로 쇄신 '고삐'

  • 확대
  • 축소
  • 인쇄

친박핵심 출당 여론몰이
印 "潘에 매달리지 않고 정체성부터 찾자” 강조
정갑윤.이정현 탈당계 반려하기로 했다가 번복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새누리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11일 오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 다짐 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최근 분당사태와 당 개혁과정에서의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사과의 의미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회 체제의 친박계 솎아내기가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친박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의 버티기가 지속되면서 지도부와 친박 핵심 간 갈등국면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일단 지도부는 명분 면에서 비교우위에 있다고 보고 11일에도 자진탈당 압박을 이어갔다.

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국회의원과 원외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반성.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과감한 인적청산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는 등 소신발언을 이어갔다. 인 위원장은 이날 새누리당이 반성과 화합을 목표로 개최한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등 대토론회에서 각종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거리낌 없이 쏟아냈다.

인 위원장은 토론회 도중 인적청산 문제를 놓고 갈등 중인 친박계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이 나오자 "이보세요"라고 중간에 제지하면서 "예의를 갖춰야 한다" "그렇다면 나를 왜 데려왔느냐"며 발끈했다. 최순실게이트에 대한 정치적 공동책임이 있는 상황에서 친박 핵심의 자진탈당 없이는 인적쇄신의 첫 출발점을 떼기가 어렵다는 게 인 위원장의 판단이다. 비대위 체제가 본격 가동되면서 친박 핵심부를 겨냥한 압박 강도를 최고 수위로 끌어올리는 형국이다.

특히 자신을 형사고소하며 거세게 저항 중인 서 의원에 대해 "명예도 중요하지만 당을 위해서 명예도 버려야지 8선이나 한 분이 책임이 없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사실상 비대위 체제를 구성한 인 비대위원장이 친박 핵심의 출당을 위한 본격적인 여론몰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서 의원이 죄인처럼 쫓겨날 수는 없다"고 한다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왜 죄를 안 졌느냐"면서 "도둑질만 죄가 아니다. 보수정권 10년 집권 동안 결혼을 못하고 저출산율 1위인데 어떻게 죄가 없다 하느냐"고 반문했다.

또한 "제가 보기에 서 의원과 같이 책임을 져야 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분들은 언론에 사진 한 장 나오지 않는다"면서 "서 의원이 두드러진 것은 본인 처신의 문제"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도 "살가죽을 뜯어내는 아픔을 우리가 겪어내면서 새로운 쇄신으로 가는 길만이 우리가 가야 할 유일한 길"이라며 친박 인사들의 탈당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인 위원장은 12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친박, 비박 사람 따라다니고 충성하다 탄핵을 맞았다. 또 사람 따라다니다가 망할 일 있느냐"며 당 정체성 적합 여부와 엄중한 도덕검증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했다.


한편 인 위원장은 이날 친박계 핵심인 정갑윤, 이정현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가 논란이 되자 번복하는 등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이를 놓고 서청원, 최경환 의원의 자진탈당을 유도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이라는 해석이다. 당장 조경태 의원 등이 일방통행식 결정과 당 개혁에 반하는 행위라며 반발했고, 결국 인 위원장은 "비대위의 논의를 거쳐서 그 결정을 따르겠다"며 한 발 물러섰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