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 기업용 메신저까지 영역 확대 나선다

올 한해 모바일 메신저와 인공지능(AI)이 결합된 형태의 '챗봇(Chat bot, 채팅로봇)' 관련 산업이 B2B(기업 간 거래) 까지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9일 벤처비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올해는 챗봇 이용율이 대폭 증가할 전망이다. 또 챗봇 플랫폼의 서비스 영역이 확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마이크로소프트 코타나 등 가상 개인비서 역할을 담당하는 현재의 챗봇이 다양한 범주로 서비스를 확장될 것이란 관측이다.

특히 쇼핑과 헬스케어 등 사용자 개인의 경험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 챗봇이 활용될 전망이다.

코트라 실리콘밸리 관계자는 "기업용 메신저의 성장과 더불어 챗봇이 비약적인 발전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용 메신저로 유명한 슬랙과 마이크로소프트 팀 프로그램에 챗봇의 기능이 접목되면서 사내 업무의 생산성과 효율성 증진에 챗봇이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