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 plus 정명진 의학전문기자의 청진기]

로봇수술, 540도 회전에 손목처럼 마음대로 구부러져

(2)로봇수술
복강경 수술 힘든 비뇨기과 수술도 척척

최근 암 수술을 받을 때 로봇수술을 제안받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2005년 세브란스병원에 처음 도입된 후 현재 전국 47개 병원에 63대나 들어가 있습니다.

로봇수술인 다빈치를 도입한 세브란스병원은 다빈치Si 4대와 Xi 2대를 운영 중이고, 서울아산병원이 다빈치Si 2대와 Xi 1대, 서울성모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아주대병원, 칠곡경북대병원 등이 2대씩 운영하고 있습니다. 강남성심병원과 평촌성심병원, 동탄성심병원에 다빈치Xi를 운영 중입니다. 서울에만 29대가 몰려있는 셈입니다.

대학병원에서 로봇수술을 앞다퉈 도입하는 이유는 뭘까요. 일단 수술을 할 때 최소한의 절개,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을 들고 있습니다. 다빈치 로봇수술을 개발한 인튜이티브 서지컬은 "로봇수술의 가장 큰 장점은 최소침습(minimally invasive)을 통한 세밀함과 정교함"이라며 "최소침습수술은 수술부위를 최소화하고 회복기간을 단축시킴으로써 환자들이 느끼는 통증과 수술부위 이외 장기 손상을 최소화하고, 합병증 및 흉터의 가능성을 줄여 남은 생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게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봇수술은 540도 회전하며 7자유도를 가진 로봇 팔의 손목을 활용하기 때문에 집도의가 무리하게 손목을 비틀거나 꺾지 않아도 됩니다. 또 정밀한 로봇을 적용해 침침한 눈, 떨리는 손도 자동으로 교정할 수 있어 원활한 수술이 가능합니다.

실제로 로봇수술을 하고 있는 이강영 세브란스 로봇내시경수술센터 소장도 "전립선, 심장 등 복강경수술이 힘들 경우 로봇을 통해 배나 가슴을 열지 않고 수술할 수 있다"며 "로봇수술은 수술 완결성이 높으며 더 정밀하기 때문에 어렵고 까다로운 수술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수술암의 범위도 넓어지고 있습니다. 국내 전립선암 수술의 59.5%가 로봇수술로 시행될 정도이며 자궁근종 제거 등 비뇨기과 및 산부인과에서 활발하게 시행되고 있습니다. 또 폐암, 위암, 대장암, 신장암, 식도암, 갑상선암, 대장암 등에도 시행하고 있습니다. 국내 도입 당시 총 17건에 불과했던 로봇 수술 건수는 2014년 기준으로 8840건까지 급증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 의료진은 창의적이고 다양한 수술기법을 개발하고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세브란스병원과 서울아산병원에서 로봇트레이닝센터를 운영할 정도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습니다. 또 세계 로봇수술 의사를 훈련하는 DVD도 제작하고 많은 의료진이 매년 미국이나 유럽 학회에 초청받아 해외 의료진에 수술법을 지도하고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비싼 수술비는 문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로봇수술은 건강보험 적용이 안되는 비급여 수술입니다. 이 때문에 가장 비싼 병원의 경우 로봇수술비가 1500만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서울 대부분의 병원들도 1000만원 전후 비용을 지불해야 로봇 수술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저렴하게 받고 있는 병원은 800만원 선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어떤 암의 경우에는 일반 복강경이나 개복수술이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신에게 적합한 최선의 방법을 택해 수술하는 게 필요합니다.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