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지금 국민의당으론 집권 안돼…개혁세력 더 뭉쳐야"

원본이미지 보기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 안철수, 천정배 전 공동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입당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7.2.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전 대표는 17일 "지금 현재 국민의당 갖고는 집권이 안 된다. 국민의당이 중심이 돼서 개혁세력이 더 크게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 브리핑'에 출연, "지금 국민의당 지지율이나,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 지지율 갖고는 안 된다"며 "저도 지지율이 낮다. 우리가 다 같이 일어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선은 패권세력이냐, 개혁세력이냐 그 대결로 본다. 지금까지는 과거 청산, 대통령 퇴진에 주안점이 주어졌다면, 이제 대선이 가까워올수록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소추안이 인용되면 나라를 누가 이끌 것인가 등을 놓고 능력과 경험, 경륜을 볼 것"이라며 "그럼 손학규에게 관심이 갈 것"이라고 했다.

당내에서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놓고 안 전 대표 등을 중심으로 당론 변경 논의가 일고 있는 데 대해서는 "저는 일관되게 원래 사드 반대"라며 "'내 생각 바꿨으니 따르라', 이것은 지도자가 아니고 합의를 통해 정책을 펴는 게 민주주의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손 전 대표가 거론하는 개혁세력이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나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물론 그분들도 생각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좀 더 많은 분들을 생각할 수 있다"며 "김 전 대표는 경륜이 높은데 그분이 어떤 생각을 가진지 모르겠다. 비례대표를 5번이나 했으니깐 지켜봐야겠다"고 부연했다.


또한 "저와 안 전 대표가 합쳐 힘을 일으키면 민주당 내 개혁세력을 포함하는 정치권의 여러세력들, 산재했던 여러 세력들이 다시 모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손 전 대표는 일자리 창출, 기득권·부패 철폐, 남북평화 조성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개헌의 최우선 과제로는 정부형태(권력구조)와 관련해 현행 제왕적 대통령제의 연립·합의제 정부로의 전환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