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타벤처 3년내 100개 키운다

정부, 해외진출 집중 지원

정부가 우수 창업기업의 해외진출을 집중 지원해 2020년까지 '스타벤처' 100개를 키우기로 했다.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사례를 만들기 위해 우수한 벤처.창업 기업의 해외진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1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제2차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7 상반기 창업 붐 조성방안'과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맞춤형 지원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소비자가전쇼(CES),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등 대규모 전시회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 국내 스타트업의 홍보와 마케팅을 돕기로 했다. 오는 5월에는 범부처 글로벌 로드쇼도 대규모로 열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처와 기관의 협업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K-스타트업 글로벌 협의회'를 운영키로 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국내 창업지원기관은 해외에 지점을 둔 정부기관과 네트워크를 맺어 국내 벤처의 해외진출 준비, 시장 진입 등 단계별로 지원한다. 정부는 또 미국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지역별 '해외창업지원협의회'를 설치, 각국의 특성에 맞는 투자유치.홍보.법률컨설팅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국에 '창업 붐'을 확산할 방안도 나왔다. 부처별로 추진하던 창업 관련 공모전과 경진대회를 통합해 개최하는 형태다.

황 권한대행은 "창업은 경제회복의 돌파구이며, 새로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지름길"이라며 "각 부처는 국민 누구나가 쉽게 질 좋은 창업을 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선순환 창업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것에 각별한 정책적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독려했다.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