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취업

알바하는 대학생 10명 중 6명 "생활비 위해"

  • 확대
  • 축소
  • 인쇄
새 학기 알바 계획 설문조사 /사진=알바천국

새 학기의 설렘도 잠시, 대한민국 대학생들은 취업보다 앞선 당장의 등록금과 생활비에 대한 고민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한민국 대표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최근 전국의 대학생 총 1090명을 대상으로 ‘새 학기 알바 계획’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새 학기를 맞아 알바를 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있다’고 답한 대학생은 92.6%로 높게 나타났다. 알바를 하는 이유로는 ‘생활비 마련’이 절반이 넘는 57.9%로 1위를 차지했으며, 학원비 등 ‘자기 개발비 마련’이 19.1%로 뒤를 이었다.

또한, 새 학기 시작 후 가장 걱정되는 것으로는 ‘등록금 및 생활비’가 37.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취업’이 22.5%를 차지했다. 현재 대학생들의 가장 큰 고민은 취업문제가 아닌 당장의 등록금과 생활비 마련인 것이다. 그 밖으로는 ‘학점관리(18%)’, ‘아르바이트 구직(11.7%)’, ‘동기 및 선후배 관계(8%)’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새 학기에 가장 하고 싶은 알바 1위로는 ‘근로장학생(18.4%)’을 꼽았으며, 2위 ‘카페(16.4%)’, 3위 ‘사무보조(13.4%)’, 4위 ‘과외(10.9%)’, 5위 ‘영화관(8.6%)’ 순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새 학기에 가장 하고 싶은 것은 1위가 ‘취업준비(19.4%)’, 2위 ‘배낭여행(15%)’, 3위 ‘아르바이트(14.7%)’, 4위 ‘다이어트 등 외모관리(11.1%)’, 5위 ‘어학공부(10.8%)’, 6위 ‘미팅 및 소개팅(9.6%)’ 순이었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새 학기에 대학생들이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취업준비’ 였지만 가장 큰 고민은 ‘등록금과 생활비’라는 눈앞의 현실적인 문제였다”며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 등록금과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대부분의 대학생들이 알바 구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