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삼대’, 소형가맹모델로 일산 웨스턴돔에 도전장



새로운 모델 오픈으로 브랜드 저변 확대에 박차.. 2017년 많은 매장 개설될 것으로 기대

계속되는 불황으로 소형점포 창업이 각광 받고 있다. 자본금이 적게 들고, 인건비를 줄이며 늘어나는 1인 가구를 타겟으로 하는 코인노래방, 인형뽑기방, 무인세탁소등의 창업이 주목 받는 이유다.

외식업 창업도 예외는 아니다. 식당에서 혼자 밥을 먹거나 간단히 반주를 하는 “혼밥, 혼술”이 일반적인 문화가 되면서, 이를 타겟으로 하는 식당창업이 늘고 있다.

이러한 소비 트렌드 변화로 인해, 기존 가족단위 고객이 주 타겟이었던 외식 브랜드들도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그 동안 족발, 보쌈, 칼국수 전문점으로 인기를 끌어온 ‘청와삼대’도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맞춰 소형 가맹모델 ‘청와삼대 칼국수.보쌈’을 선보였다.

청와삼대 칼국수.보쌈 1호점인 일산 웨스턴돔점은 오피스텔 밀집 상권에 위치해 있어, 1인 혹은 2~3인의 고객이 주 타겟이다. 이에 맞춰 청와삼대는 기존의 메뉴를 재정비하고 ‘맛보기 보쌈을 제공하는 칼국수집’이라는 컨셉을 내세웠다.


다른 칼국수와 달리 정사각형모양의 생면을 사용하여 시간이 지나도 쫄깃한 칼국수와, 매장에서 직접 삶아 따뜻한 보쌈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청와삼대 일산 웨스턴돔점’은 경쟁업체가 밀집되어 있는 상권임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고객몰이를 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외식창업 ‘청와삼대’의 관계자는 “본사에서는 웨스턴돔에서의 성공이 ‘청와삼대’의 10년을 좌우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하면서, “올해는 본격적으로 소형 가맹 모델 영업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ssyoo@fnnews.com 유성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