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당진 에코파워 석탄화력 원점 재검토”

정부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가 충남 당진 에코파워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전원 개발 실시 계획을 가결한 가운데, 충남도가 원점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허승욱 충남도 정무부지사는 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의 석탄화력 발전량은 연간 11만 85GWh로 전국의 53%를 차지하고, 전국 석탄화력 57기 중 29기가 충남에 위치해 있으며, 연간 11만t이 넘는 대기오염물질이 뿜어져 나오고 있다”면서 “추가 석탄화력발전소 설치 추진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당진 에코파워 석탄화력발전소 시설용량은 1160㎿급(580㎿급 발전기 2기)으로, 42만8141㎡(공유수면 11만405㎡ 포함)의 터에 2022년 3월까지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당진 에코파워 사업자는 지난 2014년 6월 전원 개발 실시 계획 승인 신청을 냈다. 이에 따라 정부는 11개 중앙부처 3급 이상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의를 지난 3일 열고 당진 에코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개발 계획을 가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승인만 남은 상태다.

그러나 충남도는 지난해부터 석탄화력발전소 오염 저감 시설 강화와 증설 중단을 정부에 요구해 온데다, 이번 전원 개발 실시 계획 승인 과정에 주민과 지자체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허 부지사는 “감사원이 ‘충남의 화력발전소가 수도권 대기에 최대 28%나 영향을 준다’고 발표한 바 있듯이 석탄화력의 미세먼지는 충남의 문제이자 전국적인 문제”라며 “석탄화력 미세먼지를 근원적이고 획기적으로 줄이는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국민 모두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배출하고 있는 미세먼지로 전 국민이 고통 받고 있는 상황에서 당진 에코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개발 계획은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희정 충남지사는 지난해 7월 미세먼지 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석탄화력발전소 오염 저감 시설 강화, 증설 중단 등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을 현재보다 절반 이상 줄이자”고 밝힌 바 있다.

안 지사는 당시 기자회견을 통해 △석탄화력발전소 오염 저감장치 인천 영흥화력 수준으로 개선 △노후 석탄화력 폐기 수명 30년으로 단축 △계획 중인 석탄화력 백지화 △공정한 전력 요금 체계 마련 △국회·지자체·중앙부처 협의체 구성 등을 제안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