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파스퇴르, '떠먹는 요거트' 시장 공략

관련종목▶



롯데푸드 파스퇴르가 특허 받은 유산균 LB-9으로 떠먹는 요거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

롯데푸드 파스퇴르는 특허 받은 유산균 LB-9을 적용한 떠먹는 'LB-9 요거트' 3종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떠먹는 LB-9 요거트에는 g당 1억마리 이상의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이 들어 있어 한 제품당 85억 마리 이상의 유산균이 있다. 여기에 생존력이 강한 김치 유래 식물성 유산균 LB-9을 1억마리 더 넣어 기능성을 높였다.

선호도 높은 플레인, 달콤한 딸기, 향긋한 복숭아 3종을 출시해 다양하고 풍부한 풍미를 즐길 수 있다. 기존 자사 제품 대비 당 함량을 40%이상 낮춰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롯데푸드가 롯데중앙연구소와 협력해 개발한 LB-9의 유산균은 김치에서 유래한 식물성 유산균이다. LB-9을 구성하는 두 균주(LLP 5193, LLP 5273)가 강한 생존력, 장내 도달률, 항콜레스테롤 기능성 등 우수성을 인정받아 각각 특허를 취득하기도 했다.

롯데푸드 파스퇴르는 이들 유산균을 활용해 지난해 8월 LB-9 유산균 우유를, 10월에는 LB-9 요구르트 2종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떠먹는 소용량 요거트를 출시해 LB-9 전체 제품라인은 6종으로 늘어났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특허 받은 LB-9 유산균으로 떠먹는 요거트의 기능성을 높였다"며, "앞으로도 LB-9 유산균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