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접시닦는 AI로봇.. 인간과 취업전쟁 시작됐다

공장 밖으로 나와 생활 파고든 로봇
일본선 부엌일, 미국선 택배일 시작
로봇과 협동하는 노동시장 준비해야

미국 스타트업 ‘마블’이 운영하는 배달자율주행로봇.
일본의 협동로봇이 식기를 분류하고 있는 모습.
JOB WAR.

세계 곳곳에서 인공지능과 결합한 로봇들이 잇따라 노동시장에 투입되면서 로봇이 본격적으로 인간과 취업경쟁에 나섰다. 특히 대형 생산라인을 갖춘 대기업이 아닌 중소규모형 식당이나 배달업체, 중소기업들이 앞다퉈 로봇을 채용하면서 로봇 취업사례는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단순·반복적 작업은 AI로봇이 대체하고, 사람이 로봇을 관리하고 제어하는 방향으로 노동시장이 바뀌어갈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예측이다. 전문가들은 사람과 로봇의 동등노동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현실이기 때문에 제도와 규칙을 마련하는 한편 사람만 할 수 있는 독창적 일자리 개발과 취업준비 같은 현실적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협동로봇, 日 부엌을 차지하다

2일 KOTRA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로봇이 사람과 함께 작업해 효율을 높여주는 '협동로봇'을 도입하는 기업이 급격히 늘고 있다. 비단 대형 제조라인을 갖춘 대기업뿐 아니라 소규모 식당의 부엌에서부터 협동로봇이 대중화되고 있다.

일본 덮밥체인점 '요시노야'는 식기세척 로봇을 도입해 인건비 절감에 나섰다. 로봇이 식기세척기에서 젖은 상태로 나온 식기를 카메라로 식별해 식기저장소로 보낸 후 종류별로 쌓아놓은 식기를 직원에게 전달해주는 역할을 한다. 요시노야는 이 로봇 도입으로 하루 1300여개의 식기를 세척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20% 줄인 것으로 자체 분석하고 있다. 요시노야는 앞으로 업무의 약 78%까지 간소화하는 것이 목표다. 또 모든 점포에 로봇을 도입하면 단축되는 노동력이 하루 평균 600시간, 연간 약 2억엔(약 20억원)의 인건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선 로봇이 배달한다

미국에서는 배달로봇의 시내주행이 시작됐다. 최근 로봇개발 스타트업인 '마블'은 배달로봇의 시내 주행테스트를 시작하며 지역기반 소셜 리뷰사이트인 옐프와 제휴했다고 발표했다. 마블은 옐프의 배달사업 전문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과 함께 배달로봇을 활용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소비자가 요리를 주문하면 로봇을 통해 배달해도 괜찮은지를 물어보고, 소비자가 이를 승인하면 핀(PIN)코드가 소비자에게 문자메시지로 전송된다. 요리를 담은 배달로봇이 소비자의 집 앞에 도착하면 소비자는 전송받은 핀코드를 입력, 배달통 문을 열고 음식을 꺼내면 된다.

■로봇 취업 인프라 조성 나서는 각국

로봇을 채용하는 중소기업과 매장이 늘고 있는 일본과 미국에서는 이에 맞춰 제도개선도 본격화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작업자의 사고방지를 위한 울타리 설치를 의무화했던 2013년 법안을 2016년부터 80W 이하의 출력을 내는 로봇에는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소출력 로봇 도입을 확산해 중소상공인의 인건비 절감을 지원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로 풀이된다. 미국에서도 버지니아주에 이어 아이다호주에서도 무인자율 배송로봇을 허용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로봇배달을 허용하는 법률을 갖춘 주가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미국에서 올해를 기점으로 로봇배송서비스가 활기를 띨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자율배달 로봇을 허용하는 미국에서는 운영자가 로봇과 나란히 걷거나 눈으로 보고 있지 않아도 로봇이 자율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다만 로봇 이동경로에 원격 모니터가 있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KOTRA 관계자는 "로봇이 사람의 일을 빼앗을 것이라는 막연한 두려움이 확산되고 있지만, 점차 사람과 로봇이 협력하며 일하는 환경이 일반화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로봇 도입을 위한 세제와 업무규칙, 협업하는 사람의 안전보장 등 제도적 인프라를 정비하는 게 두려움을 막는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