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강서를 타임캡슐에 담에 후세에 전하다.

관련종목▶

서울 강서구가 '100년 명품도시 강서'를 기억상자(타임캡슐)에 담아 후세에 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강서구는 타임캡슐에 담을 구민들의 소장품을 모은다고 말했다.

강서구는 올해 9월1일 구 개청 40주년을 맞는다. 강서구는 강서구는 이 뜻 깊은 날을 구민과 함께 기념하고 최고의 명품도시로의 도약을 다짐하고자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강서구의 특색과 오늘의 시대상을 반영한 자료와 물품을 구민으로부터 직접 기증받아 기억상자에 넣어 봉인한 뒤 개청 100주년이 되는 2077년에 개봉할 예정이다.

수집대상은 현 시대를 대표하며 후대에 전승가치가 있는 기념 자료 또는 사물들이다.

강서구민은 물론 강서와 연고가 있는 개인, 학교, 단체, 기업 등 누구나 기증에 참여할 수 있으며 무상기증이 원칙이다.

기증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 강서구청 기획예산과 또는 지역내 각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한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