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세계 최초 '홍합' 이용 의료접착제 개발 성공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어패류인 홍합을 이용해 상처 치료와 흉터 억제 기능을 갖춘 의료접착제 개발에 성공했다.

해양수산부는 홍합의 접착 단백질과 인체 조직에서 추출한 자연치유 성분을 결합해 상처 치료 기능과 흉터 방지 기능을 갖춘 혁신적인 의료용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해양수산 생명공학 연구개발(R&D) 사업' 중 포스텍 차형준 교수 연구팀이 주관하는 '해양 섬유 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소재 기술개발 과제'의 성과물이다.

지난 2015년 연구진은 홍합의 접착 단백질을 소재로 의료용 봉합실을 대체할 수 있는 인체 거부반응이 적은 접착제를 개발했다.

이후 연구진은 이 접착제에 인체조직으로부터 추출한 복합 탄수화물 성분(프로테오글리칸)을 결합시키는 연구를 진행해 단순 접착기능 외 재생 및 흉터 예방 기능 등 치유기능까지 갖춘 새로운 접착제 개발에 성공했다.

플로테오글리칸은 뼈에 있는 유기성분의 약 15%를 차지하며 콜라겐 섬유 형성에 관여하는 성분이다.

이 의료접착제를 쥐의 피부 상처 부위에 도포한 결과 아무 처리도 하지 않은 상처에 비해 회복 속도가 빨랐으며 흉터 역시 정상적인 피부조직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되는 것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바이오소재 분야 최고 권위를 지닌 학술지인 '바이오머티리얼스'에 게재됐다. 특허를 출원해 원천 지식재산권도 확보했다.

연구를 총괄하고 있는 차형준 교수는 "해양생명자원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상처 재생 기능과 흉터 억제 기능을 동시에 갖춘 혁신적인 의료 접착제를 개발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현장에서 널리 사용되도록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