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로봇랜드 민자사업 사업성 높여 재추진

【인천=한갑수 기자】인천시가 인천로봇랜드의 사업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 민간투자 유치를 재추진한다.

인천시는 ㈜인천로봇랜드에 20억원을 유상증자하고 사업 위수탁 협약을 다시 체결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인천로봇랜드는 인천 서구 원창동 440의 1 인근 76만7286㎡(약 23만평) 부지에 로봇연구소, 로봇산업지원센터, 로봇제품 전시관, 테마파크, 복합 상업시설, 호텔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중 국·시비로 건립하는 로봇산업지원센터와 로봇연구소 등 로봇 진흥시설을 이달 말 준공하지만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하는 나머지 사업은 사업성이 낮아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천로봇랜드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특수목적법인(SPC)인 ㈜인천로봇랜드와 지난해 6월 사업 위수탁 협약이 종료되고 자본금을 모두 소진했으나 사업방향과 주관사 선정, 유상증자 등을 검토하느라 1년 이상을 허비했다.

금명간 ㈜인천로봇랜드와 사업 위수탁 협약을 다시 체결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2∼3년 단위로 위수탁 협약을 연장했으나 이번에는 사업이 마무리 될 때까지로 기한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 ㈜인천로봇랜드에 20억원을 출연해 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 용역을 추진해 사업성을 높이기로 했다.

시가 20억원을 유상증자하면 민간부분(47%)에서 지분 분담액에 따라 17억7000만원을 출연해 총 37억7000만원을 증자하게 된다. 이중 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 용역의 용역비로 8억원을, 환경·교통영향평가 2억원 등 용역비로 총 10억원을 사용하고 나머지는 운영비로 사용하게 된다.

시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산업자원통상부와 협의해 토지용도 변경 등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용역기간이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내년 하반기에 토지용도변경을 비롯 본격적인 민간투자를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민자사업에 투자가 유치되면 로봇 진흥시설인 로봇산업지원센터와 로봇연구소에 기관·기업 유치도 원활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동호 ㈜인천로봇랜드 대표는 “용역이 완료되면 로봇랜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