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독자 길 걷는다…오는 9월 롯데시네마 주식회사 출범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오는 9월부터 롯데시네마가 롯데쇼핑과 분리돼 독자법인으로 출범한다.

롯데쇼핑은 8일 정기이사회에서 소속 사업부였던 '롯데시네마'의 법인 분할을 결정했다. 분할 방식은 롯데쇼핑이 시네마 사업부 순자산을 영업 양도하는 방식으로, 롯데시네마는 롯데시네마(주)(가칭)으로 롯데쇼핑의 자회사에 포함된다.

멀티플렉스 체인인 롯데시네마와 영화 투자·배급 사업인 롯데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해 온 롯데시네마는 지난해 기준 매출 6000억원, 영업이익 400억원의 사업 규모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관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를 포함해 국내 112개, 중국·베트남 등 해외 42개의 영화관을 보유하고 있다.

독자 길을 걷게 된 롯데시네마는 향후 기존 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 해외 시장 개척 등 공격적인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엔터테인먼트도 보다 적극적인 콘텐트 투자에 나서게 된다.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몇 년간 투자·배급한 작품의 성적은 크게 좋지 않다. '간신'(2014), '협녀, 칼의 기억'(2015), '서부전선'(2015), '해어화'(2015) 등이 흥행에 실패하면서 지난해 롯데가 배급한 영화의 관객 점유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여름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덕혜옹주'가 처음으로 흑자를 냈고 올해도 '해빙'과 '보안관'이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박서준·강하늘 주연의 코믹영화 '청년경찰', 400억원대 자금이 투입된 '신과 함께' 1, 2편 등 올해 라인업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지금까지도 독자적인 사업을 진행해 온 만큼 사업 진행에서 크게 달라지는 점은 없다"면서도 "그러나 분리를 통해 시네마와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보다 독자적이고 전문화된 역량을 갖추게 된 만큼 사업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