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

문 대통령  김 장관에게 '서민 주거 안정화'와 '상가 임대료 안정화' 당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김현미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왼쪽 두번째)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차담회를 위해 인왕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신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날 국토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문 대통령은 "주택 보급률이 100%를 넘어섰지만 자가율은 여전히 절반에도 못 미친다. 절반의 국민들은 세 들어 산다는 뜻"이라며 서민 주거 안정화를 위한 전월세 대책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을 인상하면 영세 자영업자에게 가장 큰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면서 "이를 최소화 하려면, 상가 임대료를 안정화시키고 권리금도 보장받을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장관은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국토부 혼자 처리할 수 있는 일도 아니기 때문에 다른 부처와 조율하면서 최선을 다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의 임명 임명장 수여식에는 김 장관의 어머니가 함께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의 어머니의 키에 맞춰 허리와 무릎을 숙여 꽃다발을 김 장관 어머니에게 전달해, 딱딱하지 않은 분위기 속에 임명장 수여식이 진행됐다.

captinm@fnnews.com 문형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