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기업과 사업 금지" 합의

양국 대북공조 계속 이어가.. 외교안보 전략 회의서 결정
美, 중국에 책임론 재강조.. 中, 미국에 사드 철수 요구

미.중 외교안보 대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 다섯번째),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왼쪽 여섯번째)이 2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팡펑후이 인민해방군 총참모장과 각각 마주보고 앉아 있다. 양측 핵심 외교.군사 책임자들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열린 외교안보 대화에서 북핵 관련 국제제재 대상들과 사업 및 거래를 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EPA연합뉴스

【 베이징.서울=조창원 특파원 박소연 기자】 미국과 중국이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강도높은 돈줄 죄기에 나섰다.

제1차 미중 외교안보 전략대화를 앞두고 '중국 회의론'을 제기했던 미국은 중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를 평가하면서 중국과 대북공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미.중 외교안보대화를 하루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 지도부의 노력이 통하지 않았다"고 하면서' 중국 회의론'이 불거졌다.

양측 만남을 앞두고 대 중국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 컸지만, 일각에선 미국이 독자 해결에 나서겠다는 '경고 메시지'로 읽히기도 했다.

여기에 미 의회와 행정부 등 오토 웜비어씨 사망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까지 밝히면서 미국이 북핵에 대한 독자해법을 모색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힘을 얻었다. 하지만 미국은 중국 압박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을 선택했다.

다만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서는 양측이 긴장 수위를 높였다.

미국 측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 중국 측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팡펑후이 인민해방군 총참모장은 2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트럼프 정부 출범 후 첫 외교안보 전략대화를 열고, 자국 기업들이 유엔 안보리에서 제재대상에 올린 기업들과 사업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하기로 합의했다.

해당기업들은 북한 핵 프로그램 연관성을 이유로 제재대상에 올랐다.

틸러슨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핵 프로그램 자금을 대기 위해 많은 범죄적 기업들에 관여해왔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북한의) 수입원을 감축하도록 하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완벽하고 검증할 수 있고 되돌릴 수 없는(CVID)' 한반도 비핵화를 추구한다는 기존 원칙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에 대해 즉각 불법적인 핵무기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당초 오토 웜비어 씨 사망 등으로 미국이 대북 독자제재 등 강경안을 낼 가능성 등이 제기됐지만 미국은 이번 대화에서 '중국 회의론' 대신 '중국 역할론'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미국은 중국이 역내 북핵위기의 상승을 방지하려면 북한 정권에 훨씬 더 큰 경제적.외교적 영향력을 행사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점을 거듭 중국 측에 강조했다"고 밝혔다.

아산정책연구원 고명현 연구위원은 "미국이 중국에 요구했던 사항인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을 중국이 뒤집지 않았고,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같은 전략 도발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중국 회의론이 사실 힘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리 외교부는 22일 미중 안보대화와 관련해 "북핵문제가 최우선적으로 협의된 것은 지난 4월 초 미.중 정상회담에 이어서 양국이 북핵문제를 가장 심각한 안보위협으로 인식한 것"이라면서 "미.중 양국의 북핵위협에 대한 인식과 공조노력은 다음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미있는 조치"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는 긴장 수위가 높아졌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미중 외교안보대화 결과를 공지하면서 "한반도 사드 배치 프로세스를 중단하고 철수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jjack3@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