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치매전문센터 개소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권순재 치매전문센터장(왼쪽 네번째),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왼쪽 다섯번째) 등 주요 관계자가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은 26일 치매전문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했다.

치매는 관상동맥질환(협심증, 심근경색증), 심방세동 등의 부정맥, 뇌졸중 과거력. 중년의 당뇨병 및 고혈압, 비만 등 심장·뇌혈관질환이 대표적인 위험인자이다. 특히 정확한 원인 파악이 우선시 되어야 하는 복합 질병이다.

이 센터는 복잡하고 다양한 '치매'라는 질환의 정확한 원인을 찾고, 조기에 진단해 지속적으로 사후관리를 함으로써 치매 환자의 예후와 컨디션을 높이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또 질환의 특성을 고려하여 관련 진료과인 정신건강의학과, 신경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심장내과의 다학제적 협진으로 환자별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 적용할 계획이다.

치매전문센터장에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노인정신건강의학 전임의 과정을 수료하고, 노인정신건강 인증의 자격을 부여받은 정신건강의학과 권순재 과장이 맡았다. 권 과장은 검사부터 진단, 그 이후 관리까지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512채널 CT, 최첨단 고성능 3.0 테슬라 MRI 장비로 검사함으로써 영상 판독 및 진단의 정확성을 높였다. 또 보다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 목표 수립 및 관리를 위해 대면진료, 검사, 진단 및 장기적 관리 총 4단계로 구성되어있는 치매 진단 및 관리 통합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권순재 치매전문센터장은 "성공적인 치매 치료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한 원인의 감별"이라며 "타 진료과와의 유기적이고 다학제적인 협진 시스템을 가동함으로써 치매 환자의 원인을 정확하게 감별하여 각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은 "인천 계양구라는 지역사회에서의 접근성을 바탕으로 신속하게 치매를 진단하고, 지속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지역 친화적인 센터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은 지난 21일에는 말초혈관클리닉을 개소한 바 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