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 검출…15일부터 모든 농장 계란 출하 중지

벨기에와 네덜란드 등 유럽 등지에서 살충제에 오염된 계란이 시중에 유통돼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살충제 오염 계란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국내 친환경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던 중 경기도 남양주시 소재 산란계 농가 한 곳에서 피프로닐 살충제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농가는 총 8만마리의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으며, 하루 계란 생산량은 2만5000개 수준이다.

피프로닐은 개와 고양이의 벼룩, 진드기 등을 없애기 위해 사용되는 물질로, 닭에서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이와함께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또 다른 산란계 농가에서도 비펜트린이 기준치0.01mg/kg)를 초과(0.0157mg/kg)해 검출됐다. 6만마리 가금류를 사육하는 이 농가에서 하루 생산되는 계란은 1만7000개다.

최근 유럽발 살충제 계란 파문이 아시아로까지 퍼지자 우리 정부도 유럽산 식용란 등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유통 중인 알 가공품 판매를 잠정 중단해왔다. 또 무항생제 인증농가 대상으로 잔류농약 검사를 지속 실시해왔지만 피프로닐이 검출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농식품부는 이날 살충제가 검출된 농가의 정보를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고, 식약처는 지자체와 협조해 해당 농가에서 생산, 유통된 계란에 대해 잠정 유통·판매 중단 조치를 내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정밀검사 결과 부적합 시에는 전량 회수.폐기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낙연 총리도 국내산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것을 보고 받고 관계부처에 긴급지시를 내렸다. 이에 농식품부, 식약처, 농축산물 검역본부, 농산물 품질관리원, 양계협회 등 관계기관들은 이날 오후 합동으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농식품부는 15일 0시부터 모든 농장의 계란을 출하 중지시키는 한편, 3000수 이상 산란계를 사육하는 모든 상업 농장을 대상으로 3일 이내 전수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해당 검사에 합격한 농장의 계란만 출하가 허용된다. 불합격 농가가 나올 경우 검사 및 유통정보를 즉시 식약처에 통보해 유통중인 부적합 계란이 즉시 수거되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