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울산공항 정기노선 11월 취항

에어부산 항공기.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저비용항공사 에어부산이 울산공항에 정기노선을 개설한다.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오는 11월 울산공항에 정기노선을 개설해 본격 취항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아직 울산공항에 정기편 운항을 하는 저비용항공사는 없지만 에어부산은 영남권 대표 지역항공사로서 정기노선 취항 작업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에어부산은 오는 11월 30일 취항 목표로 준비 작업 중이다.

취항하는 노선은 울산~김포, 울산~제주 등 국내선 2개 노선으로 각 하루 왕복 2회씩 운항할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지난 2008년 부산~김포 노선에 취항한 후 김해공항에서 20개 국내외 정기 노선을 개설하며 성장한 데 이어 지난해 대구공항에 신규 취항하며 국내선 1개, 국제선 5개 노선을 운항 중에 있다.

에어부산 측은 울산지역 주민들의 이용 편익 향상을 위해 이번 울산공항 취항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울산~제주노선의 경우 현재 주 2회 운항에 그치고 있어 에어부산 취항으로 제주행 항공편에 대한 편의가 상당부분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김해공항보다 울산공항과의 접근성이 좋은 울산, 경주·포항 인근 주민들의 편의도 증진될 것"이라며 "부산과 대구에 이어 울산공항에 취항함에 따라 영남권 지역을 모두 아우르는 대표적인 지역 항공사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하겠다"고 밝혔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