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펀드&피플펀드, 연 18% 컨소시움 P2P 투자상품 출시

P2P금융업체 비욘드펀드와 피플펀드가 제 1호 컨소시움 투자상품으로 대구 동성로에 위치한 주상복합 부지를 담보로 하는 ‘PF 브릿지론’을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투자상품은 대구 동성로 중앙로역에 진행 중인 주상복합 건축 프로젝트 PF를 위한 총 141억 규모의 브릿지론에 양사가 2순위 대주단으로 참여하는 건이다.

감정평가액 186억 규모의 토지를 담보로 제도권 금융기관이 선순위 대주단으로 총 111억, P2P금융 2개사가 총 30억 규모의 2순위 대주단을 구성하여 참여한다.

해당 부지에는 지하 5층, 지상 27층, 총 사업비 1200억원 규모의 주상복합 PF가 진행될 예정으로, 현재 건축 인허가 완료가 완료된 상태이며 대형 증권사가 주관하는 본 PF 승인 이후 상환이 진행될 예정이다.

본 PF가 진행되지 않을 경우 토지에 대한 대환대출 또는 공매 등의 담보권 행사를 통해 대출금을 상환한다.

이렇게 제도권 금융기관이 주관하는 부동산 PF에 P2P 금융사가 함께 참여하는 사례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

프로젝트 자체의 사업성은 좋으나, 금융사의 내부적인 대출한도규정 등에 의하여 프로젝트 진행이 어려운 경우에 P2P 금융사가 대주단의 일부로 참여하여 부족한 금융조건을 충족시키는 형태다.

이러한 형태의 대출은 P2P 금융사의 채권자 지위는 제도권 금융기관보다 뒷 순위에 있지만, 대형 금융기관이 프로젝트를 주관해서 프로젝트 자체의 안정성이 높다는 것이 특징이다.

비욘드펀드와 피플펀드는 동일한 조건으로 각각 10억원, 20억원을 모집 중이며 투자조건은 연 이자율 18%, 투자기간 8개월이다.

지난 주 3영업일 만에 18억원 모집을 완료했다.

제도권 금융기관과 협업하여 대형 상업용 부동산 투자상품을 주로 취급하는 비욘드펀드와 피플펀드의 첫 번째 컨소시움 투자상품이다. 현재 양사 홈페이지에서 잔액 12억원을 모집 중이다.

서준섭 비욘드펀드 대표는 “제도권 금융기관이 주관하는 프로젝트에 P2P 금융사가 함께 참여하는 상품은 금융 전문가들이 검증한 안정성 높은 상품에 소액 투자로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또한 양사 심사역의 2중 투자심사를 통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리스크를 점검했다.
앞으로도 이렇게 여러 업체의 검증을 통과한 컨소시움 상품을 자주 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윤 피플펀드 대표는 "P2P금융의 투자기법이 점차 고도화되고 있다. 대형증권사가 주관하는 딜에 함께 참여함으로서, 안정적인 포지션에서 고수익 상품을 만들 수 있는 본격적인 기반을 구축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투자자들이 고위험을 부담해야 하는 직접투자 대신 누구나 소액으로 손쉽게 기관투자자들의 전유물이었던 상업용 부동산 투자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금융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