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부산~비엔티안, 대구~다낭노선 취항

에어부산 노선도.


부산을 기반을 한 지역항공사 에어부산이 부산~비엔티안, 대구~다낭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다음달 30일 부산~라오스 비엔티안 노선에 주 5회(월·수·목·토·일), 11월 2일 대구~베트남 다낭 노선에 주 2회(목·일) 신규 취항한다고 21일 밝혔다.

부산~비엔티안 노선은 국적 항공사로는 최초의 정기편 운항이다.

두 노선 모두 195석 규모의 A321 기종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에어부산 홈페이지와 모바일웹·앱에서 두 노선의 항공권 판매를 개시하면서 기념 특가 항공권도 판매한다.

부산~비엔티안 노선은 25일 오후 2시부터 29일까지 유류 할증료와 공항시설 사용료 등이 포함된 편도 총액 기준으로 17만 8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탑승기간은 다음달 30일부터 11월 30일까지다.

대구~다낭 노선은 25일 오전 11시부터 29일까지 편도 총액 8만8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며, 탑승 기간은 11월 2일부터 내년 3월 2일까지다.

비엔티안은 라오스의 수도로 다양한 유적과 불교문화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에어부산이 지난달 부산~비엔티안 노선에 부정기편을 운항, 높은 탑승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다낭은 베트남의 대표적인 휴양지로 다양한 리조트와 문화유산 등 관광과 휴양을 모두 만족시키는 관광지로 유명하다.

에어부산은 부산~다낭 노선에 2015년 4월 주 2회로 취항해 주 9회까지 운항 편수를 늘려왔다. 이번 동계부로 대구공항에서 출발하는 다낭 노선도 개설하기로 했다.

부산~비엔티안 노선은 부산 김해공항에서 월·수·목·토·일요일 오전 9시 5분 출발해 비엔티안에 낮 12시 30분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대구~다낭 노선은 목·일요일 대구공항에서 오후 10시 20분 출발해 다낭에 다음날 오전 1시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오는 동계시즌 부산~비엔티안과 대구~다낭 노선 외에도 울산~김포, 울산~제주 노선에 신규 취항하는 등 노선 증편을 통해 영남권 지역민들의 편리한 항공이용을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