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전국 첫 AI 전문가 양성

경북도가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AI) 전문가를 키운다.

25일 도에 따르면 인공지능 국내 최고 연구소인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와 함께 지방자치단체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AI) 전문가를 육성한다.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삼성, 포스코, LG CNS 등 대기업들은 사내직원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교육에 나설 정도로 인공지능에 사활을 걸고 있다.

하지만 중소기업은 인력채용은 물론 인공지능에 대한 개념조차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도는 인공지능에 대한 인식 확산과 인공지능산업 육성을 위해 중소기업 재직자, (예비)스타트업, 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실제 현업에서 인공지능 적용이 가능한지 문제를 찾아내고 해결을 주도 할 수 있는 실무형 AI 전문가 육성에 초점을 두고 있다.

빅데이터 & 인공지능 개론을 비롯해 머신러닝, 딥러닝, 컴퓨터 비전 등 인공지능의 핵심 이론과 오픈소스(텐서플로 등) 기반의 실습 위주로 총 184시간 과정으로 운영된다.

특히 국내 머신러닝 권위자인 최승진 포스텍 교수를 비롯해 유환조(인공지능), 한욱신·송민석(빅데이터), 한준희·조민수(컴퓨터비전), 윤은영·황형주(프로그래밍) 교수 등 국내 최고의 교수진 10여명이 직접 강의와 실습을 진행한다.

기초(12시간) 과정은 내달 25일부터 26일까지(2일간) 50명, 심화(172시간) 과정은 30일부터 11월 28일까지(4주) 15명을 정원으로 실시한다.

교육비는 기초 과정은 무료, 심화 과정은 1인당 50만원으로 교육 수료자에 한해 교육비를 되돌려 준다.

수료 후에도 AI를 현업에서 활용 가능한 만큼 스킬업이 될 수 있도록 워크숍 등을 통해 멘토링을 지원할 계획이다.

송경창 도 창조경제산업실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인공지능은 구글, 애플 등 글로벌 기업만의 전유물이 아닌 필수이며 중소기업도 인공지능을 모르고는 글로벌 경쟁에서 더욱 힘들어 질 것"이라며 "인공지능 기술이 중소기업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산업을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기 교육은 11월 교육생 모집을 거쳐 12월부터 진행하며, 내년에도 현장 수요와 특성에 맞게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