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중국 인증 및 진출전략 설명회 개최

한국무역협회가 국내 의료기기·식품·화장품 기업의 중국 수출을 위한 전략 수립 지원에 나섰다.

무역협회는 25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중국 의료기기, 식품, 화장품 관련 무역업체를 대상으로 '중국 인증 및 진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중국의 의료기기 인증제도 및 인증획득 지원제도 △중국 식품 및 화장품 인증제도 및 유의점, 우리기업의 준비와 대응방안 △중국 의료기기 산업현황 및 진출전략 △가정용 의료기기 중국시장 진출사례 등을 소개했다.

중국 의료기기 시장은 연평균 26%를 성장하며 지난 2015년에 3300억위안(약 58조원)을 기록했다. 오는 2018년에는 6400억위안(약 112조원) 규모가 예상된다. 그러나 독일, 일본, 미국 등 선진국 기업들이 선점하고 있어 시장진입을 국내 업체들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중국은 시진핑 정부 이후 환경·위생 등 분야에서 규제를 강화하고 있고, 최근엔 사드 문제로 중국의 인증 획득과 통관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국내 기업들의 깊은 이해와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김윤주 선임연구원은 중국 인증제도의 신개정안 시행에 따른 최신 트렌드 변화를 이해하고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검험인증그룹코리아컴퍼니(CCIC Korea) 이미령 팀장은 보건 식품, 유기농 식품 등 중국 식품의 인증 및 라벨링 제도를 설명하고, 일반·특수·보건·유기농 등 식품군 별로 허가 및 관리감독기관이 달라 기관별 수입규제 요구사항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고재용 팀장은 중국 의료기기의 시장현황을 소개하며 의료기기 전시회 참가, 공공병원 입찰 조달대행 기관을 통한 의료기기 공급, 중국 현지화 진출지원센터 활용 등 진출 전략을 제시했다.

무역협회 이상일 중국실장은 "의료기기·식품·화장품 기업이 중국 내수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정식인증 획득과 다양한 허가 및 관리감독기관의 수입규제 요구사항을 꼼꼼히 챙겨야 한다"며 "오는 11월 중순에는 의료기기 및 식품, 화장품 업체들로 대중국 무역 촉진단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