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미세먼지 대책 최종 점검'... 26일 종합대책 발표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미세먼지 대책 당정협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송옥주 의원.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태년 정책위의장, 우원식 원내대표, 한정애, 김영진 의원. 연합뉴스

사회문제로 떠오른 미세먼지 절감을 위한 종합대책이 26일 발표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5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미세먼지 대책 당정협의'를 열고 종합대책을 최종 점검 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의장은 "최근 오염도 높아지고 주의보, 경보 발령 횟수도 증가함에 따라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당정은 미세먼지절감을 생존권이 달린 문제이자 민생안정을 위한 최우선과제라는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의 30% 감축을 위한 절감대책과 민간계층 보호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7월 발표된 국정과제를 비롯해 △석탄화력발전소 비중축소 △사업량총량관리 수도권외 확대 △전기차 대폭 확대 등 부분별 감축대책의 실효성 여부를 점검했다.

또 어린이와 어르신, 민간계층 보호대책도 살폈다.

김 의장은 "미세먼지대책 이행력 확보를 위해 예산지원과 입법 조치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국회의 적극적인 역할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 현재 국회에는 미세먼지절감관리특별법과 수도권 등 대기관리권역대기질개선에 관한 특별법 등이 발의돼 계류중이다.

김 의장은 "내일 미세먼지 관리종합대책 발표를 통해 보다 상세한 대책 내용이 공개될 예정"이라면서 "향후 미세먼지대책 이행과정에서도 당에서 준비했던 사항들을 적극적으로 제안해서 내실있는 대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