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본격화

윤리위서 탈당권유 의결.. 서청원.최경환 탈당권유.. 보수통합 사전 정지작업

자유한국당이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탈당을 권유하면서 '박근혜 지우기'가 본격화됐다.

바른정당 통합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의 일환으로 이날 당 윤리위원회에서 의결된 박 전 대통령 탈당권유로 상징적 의미를 띄운다는 계획이다.

당내 친박근혜계를 중심으로 반발 목소리가 점차 새어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보수통합의 큰 흐름에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단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친박 핵심인사에 대해서도 탈당권유를 의결했지만 의원총회 절차가 필요해, 추가 인적쇄신 진행 추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열흘 이후 있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적쇄신 방향이 틀어질 수도 있어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윤리위, 다수결로 朴 탈당권유 의결

한국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유를 다수결로 의결했다. 징계사유는 당에 해를 끼쳤다는 이유가 작용했다.

이로써 박 전 대통령은 열흘 이내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열흘 뒤에 자동으로 제명된다.

아울러 윤리위는 친박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한 탈당 권유도 의결했다.

현역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총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해 두 의원에 대한 탈당권유는 현재로선 정치적 행위에 그친다는 지적이다.

무엇보다 만장일치로 의결된 징계가 아닌 만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제명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뒤집힐 수 있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도 이들이 재심 신청을 할 수 있어 가변성이 있다.

정주택 당 중앙윤리위원장은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소수의견도 있었는데, 보수진영 결집을 위해선 이런 결정을 해야되겠다 하는 위원들의 의사가 시작됐다"며 "소수의견은 현 상태로 그냥 좀 보류를 하자는 의견 또는 다음에 또 얘기를 할 수 있지 않느냐는 얘기도 있었다"고 말했다.

■보수통합 촉매제 되나

한국당의 박 전 대통령 지우기가 공식적으로 시작되면서 바른정당 통합을 위한 작업으로 연결될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정주택 윤리위원장도 서청원, 최경환 의원의 소명이 충분하지 않았음에도 징계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이번엔 정치적 측면이 많이 있다"며 "이제 보수진영을 좀 더 보강한다고 할까, 그렇게 하려면 이런 방법 밖에 없다고 판단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당-바른정당 '보수대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도 양당에서 참석한 의원들은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당대당 통합 등 보수통합을 위해 노력하자는 것을 재확인했다.

향후 한국당의 추가적인 인적쇄신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바른정당의 통합 방향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 통합파인 황영철 의원은 한국당 윤리위 결정 직후 브리핑에서 "보수 대통합을 위한 새로운 발걸음에 힘이 되는 큰 결단"이라며 "과거에 대한 반성을 통해 보수의 절망을 극복하고 보수대통합을 이뤄나가라는 소중한 요구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문제는 친박의 반발 강도다.
친박계는 박 전 대통령 탈당 권고에 일단 성명서 등으로 강하게 반발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이장우 의원은 성명을 내고 "전직 대통령 치맛자락을 붙들고 선거 지원을 애타게 목매던 장면이 아직 생생하다"고 비판했다. 다만 이 같은 비판이 실제 친박들의 집단행동으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