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산업계 "정부의 가상화폐 ICO 금지 조치에 깊은 우려"

블록체인산업계가 금융위원회의 최근 가상화폐 ICO 금지 조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23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는 ‘정부의 가상화폐 ICO 금지조치’에 대한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업계는 "원칙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세계적 추세와 흐름을 역행한, 중국에서만 유일하게 내려진 일방적인 ICO 금지조치가 한국에서 내려진 것에 대해 블록체인 기술 및 산업 발전을 크게 저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에서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특정 부분을 규제 하기 전에 블록체인, 암호화 화폐, ICO에 대한 명확한 정의 수립과 그 과정에 있어 발생할 수 있는 부적절한 상황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 이후에 블록체인 산업을 육성하면서도 투자자 또는 참여자를 보호할 수 있는 올바른 규제를 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암호화폐(일명 가상화폐) 발행 과정에서 발견된 불법적이며 부적절한 사례에 대한 방지 및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에는 찬성한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지난 9월 29일 모든 형태의 ICO 금지 조치를 결정한 바 있다.

이날 ㈜써트온, ㈜글로스퍼, ㈜케이알파트너스, 플러스코인, ICO크라우드, 넥스트머니, 브릴리언츠(퓨즈X), ㈜크리스앤파트너스, 브이스트로, 챗링크, 거번테크 등 20여 업체 블록체인산업 종사자들과 가상화폐 관련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