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여행 비수기 노리는 '스마트족'을 잡아라

비싼 항공권과 번잡함을 피해 비수기를 노리는 '스마트 여행족'이 증가하면서 신세계면세점은 11월 22일까지 ‘폴링 인 러브’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11월에는 경제적으로 여행을 즐기고, 12월에 면세점 혜택으로 문화생활도 즐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어 ‘스마트여행객’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폴링 인 러브’ 이벤트는 경품을 주는 신세계 러브박스 이벤트와 공연과 전시회 티켓을 제공하는 아트앤컬쳐 이벤트로 구성돼 있다.

먼저 ‘신세계 러브박스’ 이벤트에 참여하면 12월 연인을 위한 선물부터 데이트를 위한 식사권까지 총 5가지 선물을 패키지로 제공한다. 신세계면세점 전 점에서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당일 1달러 이상 구매고객이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12월 4일 추첨을 통해 총 7명에게 제공한다. 선물은 디디에두보 커플링 세트, 웨스틴조선호텔 10만원 식사권 2매, 아쿠아필드 스파 입장권 2매, 신세계면세점 블랙 멤버십, 미니어처 와인세트로 구성돼 있다.

가족, 친구, 연인과 즐길 수 있는 문화 전시회 및 공연티켓 증정 행사도 진행한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서 400달러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CNN이 선정한 꼭 봐야 할 10대 전시 '디 아트 오브 더 브릭' 관람권을 선착순 증정한다.

다음달 6일부터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서 2500달러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 함께 잊지 못할 콘서트 공연도 마련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