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익 알바에 솔깃.. 중국 보이스피싱 국내 인출책 일당 검거

중국에서 활동하는 보이스피싱 조직 등의 범죄수익금을 국내에서 인출한 뒤 범죄조직 계좌로 송금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정모씨(27) 등 11명을 구속하고 이모씨(38) 등 1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파밍, 보이스 피싱, 대출 사기 조직의 금융사기에 속은 피해자 23명이 대포통장으로 보낸 1억5000만원을 범죄수익금 관리계좌로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 등은 주로 '위챗' 등의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중국 금융사기단에 포섭됐다. 이들은 보이스 피싱 등에 속은 피해자가 대포통장으로 돈을 보내면 이를 대신 인출해 중국 조직 계좌로 송금하고 대포 체크카드 등을 받아 조직에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

조사결과 정씨는 당초 대포카드를 받아서 조직에 전달하는 역할에 그쳤으나 더 큰 이익을 위해 직접 범죄수익금을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이 과정에서 돈을 쉽게 벌 수 있다며 지인들을 끌어들여 인출책과 전달책 역할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올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금융사기단 국내 인출책 집중단속을 벌인 결과 한국인 29명과 중국인 1명을 검거했다. 또 범죄수익금 관리계좌에 90억원이 입금된 것을 확인하고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기존의 보이스피싱 조직의 수법은 관공서사칭·금융기관사칭·납치공갈 등으로 한정됐다"며 "이 조직은 메신저피싱, 파밍 등 다양한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