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적폐청산’ 프레임 전쟁

이명박 전 대통령 檢 수사.. 한국당은 "정치보복" 비난
민주당은 "성역없는 수사"

검찰의 이명박 전 대통령 여론조작 개입의혹 수사 등 적폐청산 이슈를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연일 프레임 전쟁으로 충돌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권은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는 정치보복이라고 비난한 반면, 민주당을 비롯한 국민의당 정의당 등 여야 3당은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하며 맞서고 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13일 "지금은 여야와 각 정당의 개별적 이해와 요구를 넘어 국정농단 세력에 맞서야 할 때"라며 "또 사람예산과 정의입법의 실현에 손을 맞잡고 나설 것을 호소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 정당은 정체성을 무시하고 덩치 키우기를 통한 생존전략에 매몰돼 있는 것 아니냐는 국민의 시각이 있다"며 "다른 한편에는 과거 국정농단 세력이 언제 그랬느냐며 반성 없는 부활을 꿈꾸고 있다는 걱정이 많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한국당과는 대립각을 세우면서도 국민의당이나 정의당과는 각종 개혁입법이나 예산안을 두고 공조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되고 있다.

안철수 대표도 이날 이 전 대통령 문제에 대해선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기사를 보고 (이 전 대통령이)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현직 대통령도 처벌받는 세상으로 전직 대통령도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에 예외일 수 없다"고 했다.

정의당도 추혜선 대변인을 통해 "증거들이 몸통인 본인(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하자 정치보복 프레임을 방패막이 삼으려는 의도"라며 "뻔뻔하기 그지없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반면에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최근 청와대 정부여당의 행태를 보면 마치 조선시대 망나니 칼춤을 연상시키는 작태를 보이고 있다"며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된 망나니 칼춤을 막아야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또 "우리 당은 보수우파의 적통을 이어받은 본당"이라며 "건국시대 상징인 이승만, 조국 근대화 상징인 박정희, 민주화 시대 상징인 김영삼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걸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도 "전방위적인 정치보복에 문재인 정부에 기대를 걸었던 국민마저 등을 돌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의 이같은 태도는 검찰의 이 전 대통령 수사를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규정하고 보수세력 결집을 호소해 보수통합에도 활용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여야가 이처럼 프레임 전쟁을 벌이고 있지만 양쪽다 성과를 내기까지는 갈길이 멀어 보인다.

민주당은 일부 야권과의 정책입법 공조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캐스팅 보트 역할에는 당분간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도 이날 유승민 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출하고 당 재건에 주력하기로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