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을 알려주마]

"132만원 토해내라고?".. 연말정산 미리해보니

[카드뉴스]

연말정산 시즌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유리지갑'이라 불리는 직장인들에겐 한숨이 절로 나오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앞으로 남은 2개월. 연말정산이 '보너스'가 될지, '세금폭탄'이 될지 판도라의 상자를 미리 열어 확인해 보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입니다.

국세청은 지난 7일 근로자가 올해 연말정산 세액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개시했습니다.

미리보기 서비스는 전년도 금액으로 채워진 공제항목을 올해 사용 예상액으로 수정하면 연말정산 세액을 미리 계산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처음 접해 본 '연말정산 미리보기'에선 132만원을 토해 내야하는 다소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습니다. 다행히도 실수에서 비롯된 결과였습니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의 생생한 체험 후기를 여러분께 공유합니다.
















yongyong@fnnews.com 용환오 이대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