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소녀상 찾은' 秋 "일본, 위안부 부정말고 사죄해야"

미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7일(현지시간) 뉴욕 한인회관 한인이민사박물관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뉴욕(미국)=김호연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죄를 거듭 요구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추 대표는 17일(현지시간) 뉴욕 한인회관에 세워진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문제는 끝나지 않았다. 진실은 단 하나다"라면서 "진실을 밝혀내야하는 것은 이런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은 (위안부 문제를)잊지 않아야 한다. 일본은 부정하지 않아야한다. 일본은 반드시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우리가 이렇게 요구하는건 다시는 이같은 일이 절대로 일어나선 안된다는 것 때문이다. 진실이 밝혀질때까지 전세계가 함께 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뉴욕에 세워진 소녀상은 전세계가 함께 목소리를 내자는 의미도 담겨있다고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한일 위안부 합의의 부당함도 지적했다.

그는 "한일 위안부 합의문에는 제대로된 진실 조사가 없이 사인을 하고,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고 못박아버렸다"며 "한국 국민들은 대단히 분노하고 있다. 말이 안된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위안부 문제에 있어 일본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며 "불가역적이어야하는 것은 진실이어야 한다. 진실은 단 하나다.
일본 정부가 지시해서 만행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그 피해자를 구제하지 않고 군국주의 일본이 무참하게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대량 살상을 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우리는 어느 사회에도, 어느 곳에서도 이런 비인도주의적 만행이 이뤄지지 않아야 하는 만큼 (일본은) 부정하지 말고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