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 구직자 연결 'AI'가 해줬어요

범정부 채용박람회서 구직자 사전 역량검사하면 인공지능이 미리 매칭시켜.. 1인당 평균 6.5개 기업
현장선 심층면접만 진행

#. 경화여자 잉글리쉬비지니스(English Business)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이선영 학생은 자신이 가고 싶은 기업과의 궁합을 확인한 후, 채용박람회에서 면접을 봤다. 이선영 학생은 "사전에 수행한 통합역량검사와 인공지능(AI) 잡매칭에서 내가 가장 가고 싶은 회사가 적합기업으로 추천돼 오늘 면접까지 하게 됐다"며 "최종 합격해서 특성화고 졸업자도 히든챔피언 기업에 취업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과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인재정책관(가운데)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Leading Korea, Job Festival)' 채용박람회에 참가해 설명을 듣고 있다.


AI가 구직자와 기업을 연결해주는 채용박람회가 등장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일자리위원회가 후원하는 범정부 채용박람회,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Leading Korea, Job Festival)'가 바로 그것이다.

20일 서울 역삼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이번 채용박람회는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역량검사와 잡매칭시스템'이 적용돼 역량검사를 거쳐 사전에 미리 매칭된 기업과 구직자가 현장에서 심층면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2주간 총 3364명의 구직자가 사전에 '온라인 통합역량검사'를 받았고 1인당 평균 6.5개 기업, 총 2만2000건이 매칭됐다. 이중 현장에서 1800여건의 심층면접이 진행됐다. 또 사전에 매칭되지는 않았지만 당일 구직자의 희망에 따른 즉석 현장면접이 2000여건 추가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월드클래스 300 기업, 청년친화 강소기업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우수 중소.중견기업 106개사와 대학생, 고교생 등 5000명이 넘는 구직자가 참가했다.

행사에 참여한 106개 기업의 총 채용규모는 1351명. 마이다스아이티, 바텍네트웍스, 대웅제약 등은 22개 직무분야의 75명을 블라인드 채용으로 진행해 학력과 스펙 위주의 채용에서 벗어나 기업에 가장 필요한 최적의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또 고교생 채용을 예정하고 있는 더존비즈온, 마이다스아이티 등 7개 기업은 최대 72명의 고교생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날 개막식에선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및 '글로벌전문기업 육성사업'에서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기업과 지원기관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진행됐다.

슈프리마, 한글과컴퓨터 등 월드클래스 300 기업과 서울보증보험,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지원기관 담당자 13명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우주일렉트로닉스, 티에이치엔 등 기업과 산업은행,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등 지원기관 담당자 13명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중소벤처기업부 조주현 기술인재정책관은 "지금은 창의성, 유연성, 속도가 기업 경쟁력의 원천인 시대이며, 그 핵심은 사람"이라며 "중소.중견기업의 우수인재 유치를 위해 기업 성장 이익을 근로자와 공유하는 '미래성과공유제' 확산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